0
 621   25   25
  View Articles

Name  
   바람구두 (2003-01-25 09:33:12, Hit : 7295, Vote : 795)
Homepage  
   http://windshoes.new21.org
Subject  
   박재삼 - 가난의 골목에서는

  
가난의 골목에서는

- 박재삼


골목골목이 바다를 향해 머리칼 같은 달빛을 빗어내고 있었다. 아니, 달이 바로 얼기빗이었었다. 흥부의 사립문을 통하여서 골목을 빠져서 꿈꾸는 숨결들이 바다로 간다. 그 정도로 알거라.
사람이 죽으면 물이 되고 안개가 되고 비가 되고 바다에나 가는 것이 아닌 것가. 우리의 골목 속의 사는 일 중에는 눈물 흘리는 일이 그야말로 많고도 옳은 일쯤 되리라. 그 눈물 흘리는 일을 저승같이 잊어버린 한밤중, 참말로 참말로 우리의 가난한 숨소리는 달이 하는 빗질에 빗어져, 눈물 고인 한 바다의 반짝임이다.


*

박재삼 시인의 <가난의 골목에서는>이라는 시입니다. 저는 개인적으로 박재삼 시인의 서정성을 좋아합니다. 그분의 시를 읽는 것은 '그럴 연(然)자'를 읽는 기분이 듭니다. 이 시에서는 특히 "그 눈물 흘리는 일을 저승같이 잊어버린 한밤중....눈물 고인 한 바다의 반짝임이다"라는 마지막 부분이 가슴에 와닿습니다.

"저승같이"라고 시인은 말하고 있는데 박재삼 선생은 과연 어떤 기분으로 저런 싯구를 옮길 수 있었을까요? 가난의 골목에서 사는 일과 삶은 그렇게 많은 눈물을 흘려야 만 얻어질 수 있는 그런 것임을 시인은 노래하고 있습니다.

시인의 눈에는 '가난한 숨소리'가 골목에서는 달이 빗는 빗질에 바다의 반짝임 같은 것이었나 봅니다.
박재삼 시인의 서정성이 빛나는 대목은 거짓의 꾸며진 서정이 아니라 항상 우리 삶 주변에서 몸소 체득한 서정이기 때문에 그 빛이 더욱 아름답습니다.



violadagamba
지속의연장에서사물에대한그의직관력은..상상의세계를불허하는..삶이그곳에있기에.그연장선에서지속되는..삶바라기...  2003/01/25    


no
subject
name
date
hit
*
21
  김수영 - 어느날 고궁을 나오면서 [1]

바람구두
2003/01/28 4214 361
20
  정희성 - 버스를 기다리며

바람구두
2003/01/28 4479 420
19
  김기림 - 연가(戀歌)

바람구두
2003/01/28 4740 429
18
  정호승 - 벗에게 부탁함

바람구두
2003/01/27 6077 524
17
  김명인 - 앵무새의 혀

바람구두
2003/01/27 4589 502
16
  조정권- 77년 가을

바람구두
2003/01/27 4360 457
15
  고정희 - 겨울 사랑

바람구두
2003/01/27 5378 446
14
  김지하 - 빈산

바람구두
2003/01/27 4745 470
13
  황인숙 - 슬픔이 나를 깨운다

바람구두
2003/01/27 6062 655
12
  김재진 - 살아라 친구여

바람구두
2003/01/25 5257 511
11
  최승자 - 여성에 관하여

바람구두
2003/01/21 6689 756
10
  황지우 - 늙어가는 아내에게

바람구두
2003/01/25 6053 591
9
  백석 - 흰 바람벽이 있어 [5]

바람구두
2003/01/25 6243 582
8
  강은교 - 별

바람구두
2003/01/25 5892 592
7
  김수영 - 푸른 하늘을 [2]

바람구두
2003/01/25 6187 574
6
  최승자 - 그리하여 어느날, 사랑이여

바람구두
2003/01/25 7259 744
5
  김남주 -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[1]

바람구두
2003/01/25 5420 552
4
  기형도 - 그 집 앞 [2]

바람구두
2003/01/25 6980 758
3
  이성복 - 그 여름의 끝 [1]

바람구두
2003/01/25 7046 612
2
  김혜순 - 참 오래된 호텔

바람구두
2003/01/25 5464 521

  박재삼 - 가난의 골목에서는 [1]

바람구두
2003/01/25 7295 795
[prev] [1]..[21][22][23][24] 25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Zetyx